'밥은 먹고 다니냐' 통해 최초고백
김수미, 돌직구 날려 당황하게 하기도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양준혁 /사진=SBS 플러스 제공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양준혁 /사진=SBS 플러스 제공

전 프로야구 선수 양준혁이 핑크빛 열애 소식을 전한다.

27일 방송되는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한국 야구의 레전드, 기록의 사나이 양준혁이 등장한다.

녹화 당일 김수미는 국밥집을 찾은 양준혁을 보자마자 남다른 '촉' 레이더를 가동했다. 고민이 있어 보인다는 김수미의 말에 양준혁은 "조금 있다"라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지난해 사람들을 충격에 빠트린 스캔들에 대한 이야기로 그는 "내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다"라며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또 한 번 촉이 발동한 김수미는 "지금 여자 있지?"라고 기습 질문했다. 어색하게 웃음 짓던 양준혁은 "한 번도 이야기한 적 없는데 (회장님) 눈을 보니까 거짓말을 못 하겠다"라며 현재 오래된 팬과 교제 중임을 고백했다.

양준혁의 폭탄 발언에 결혼 1호 하객을 자처한 김수미는 올해 연말에 결혼하라고 부추겼다고. 이어 "XX는 살아있니?"라고 돌직구를 날려 국밥집을 후끈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국밥집에서 최초 공개하는 양준혁의 진솔한 이야기는 이날 밤 10시 방송에서 공개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