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소유진, 3대 이야기 전해
"30세 차이 부모님, 한번도 싸우신 적 없어"
백종원, 장모 위해 떡국 대접
'아빠본색' 소유진  / 사진 = '아빠본색' 방송 캡처

'아빠본색' 소유진 / 사진 = '아빠본색' 방송 캡처

배우 소유진, 요리연구가 백종원 가정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26일 오후 채널A '아빠본색'은 설 특집 '엄마본색'으로 꾸며진 가운데 소유진이 어머니 이성애 여사와 함께 겨울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MC 김구라는 소유진의 모친의 모습을 보고서 "흰머리만 염색하시면 50대로 보이실 것 같다"고 말했다. 소유진은 "아버지와 어머니의 나이 차가 30세다. 어머니가 젊어보일까 봐 한 번도 염색을 안 하셨다"고 설명했다. 앞서 소유진은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부모님 두 분은 한번도 싸우신 적이 없다"라며 금슬을 자랑했던 바 있다.

이날 백종원은 장모를 위해 떡국도 직접 끓여 대접했다. 백종원은 "한 살 덜 드시라고 떡은 조금만 넣었다"고 센스 있게 말하기도. 특히 아내가 편하게 밥을 먹을 수 있도록 둘째 딸 케어를 도맡아해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자아냈다.
'아빠본색' 소유진  / 사진 = '아빠본색' 방송 캡처

'아빠본색' 소유진 / 사진 = '아빠본색' 방송 캡처

소유진네 모녀 3대는 가평의 겨울 축제 현장으로 함께 떠났다. 이들은 같이 빙어를 잡고 눈썰매도 탔다. 저녁이 되자 모녀 3대는 숙소에서 바비큐 파티를 하게 됐다. 모친은 저녁식사를 즐기며 "소유진보다 (유진의) 언니가 똑똑했다. 돌 때 책을 다 외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작진과 인터뷰에서는 "나를 이렇게 즐겁게 해준 건 둘째 딸이다. 유진이는 저를 많이 닮았다. 나쁜 점도, 좋은 점도 엄마를 닮았다. 아이들을 키우는 모습도 닮았다. 미안하고 고맙다"고 애틋한 속내를 전하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