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사진=SBS)

런닝맨 유재석(사진=SBS)


'런닝맨' 유재석이 아들 지호에게 무시당한 사연이 공개된다.

26일 오후 5시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유재석은 아들 지호에게 무시를 당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멤버들은 설날을 맞아 신년 다짐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어린이 자녀를 둔 두 아빠 하하와 유재석의 고충이 드러났다.

'런닝맨'에서 백치미 캐릭터로 많은 웃음을 선사했던 하하는 "새해에는 배움을 이루겠다"라는 소망을 밝혀 다른 멤버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에 하하는 "사실 아들 드림이가 6살이 되자, 아빠가 영어를 잘 모른다는 걸 알아버렸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의 이야기를 들은 유재석은 크게 공감하며 "나도 항상 아들 지호에게 영어 동화책을 읽어줬다. 그런데 7살이 되자, '아빠 이제 읽지 마'라고 하더라"라며 "영어 발음이 안 좋아서 더 이상 읽어주지 못한다"라고 씁쓸해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