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사진=방송캡처)

간택 (사진=방송캡처)



'간택-여인들의 전쟁'에서 개평 역을 맡은 고윤이 회차를 거듭할수록 몰입도를 높이는 탄탄한 연기로 보는 이들의 이목을 단번에 집중시킨다.

지난 25일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에서는 조선의 왕 이경(김민규)과 왈(이시언)이 국혼 행렬을 급습한 총격 테러의 열쇠인 개평을 턱 끝까지 추격하는 모습이 그려져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앞서 이경은 왈을 의금부의 나장으로 임명해 자신과 왕비를 공격한 진범을 본격적으로 쫓기 시작했다. 개평의 흔적을 추적하던 왈은 개평이 머물던 주막을 발견. 주모의 도움으로 개평의 용모파기를 완성해 그의 정체에 한 걸음 더 가까워져 갔다. 한편, 부원군이 된 조흥견(이재용)은 왕비의 가문에 주어진 사병권의 책임자로 개평을 임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영지(이열음)가 왕의 핏줄을 잉태할 경우 반역의 뜻을 개평에게 내비쳤다. 여기에 개평이 왈을 납치하려는 순간 호위 무관인 한모(김범진)가 등장. 한 치의 양보 없는 극한의 액션 대결을 펼쳐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개평의 삿갓이 벗겨지며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놓인 것. 앞으로 개평의 위기가 발각될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배우 고윤은 첫 등장부터 매회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흡입력 있는 연기로 극 전개의 몰입감을 높이며 폭넓은 연기스펙트럼을 증명하고 있다. 호소력 짙은 감정 연기와 강렬한 액션 연기까지 선보이는 것은 물론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사하며 극의 흐름에 활력을 더하고 있는 것.

한편 고윤의 활약을 확인할 수 있는 ‘간택’은 매주 토·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