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방송 말미 컬래버레이션 예고
트로트 샛별과 대세의 만남으로 '관심'
MBC '놀면 뭐하니' 유산슬 송가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유산슬 송가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샛별 유산슬(유재석)과 트로트 대세 송가인의 컬래버레이션이 예고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설에 놀면 뭐하니? 특집 콘서트 산슬이어라'에서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 실황과 코멘터리가 공개됐다. 특히 방송 말미엔 현재 공백기를 보내고 있는 유산슬의 다음 활동도 예고됐다.

굿바이 콘서트가 끝난 며칠 후 유산슬은 한 스튜디오에서 작곡가 윤명선을 만났다. 윤명선은 장윤정의 '어머나', 송가인의 '엄마 아리랑'을 만든 트로트계 미다스 손으로 유산슬이 데뷔 앨범을 준비하며 가장 많이 통화했던 인물이기도 했다.

작곡가와 만남에 이어 또 깜짝 게스트가 등장했다. 트로트 대세 송가인이었다. 송가인은 유산슬이 데뷔 앨범 '뽕포유'를 준비하던 당시 듀엣을 약속한 바 있다.

송가인은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왔다며 쿨하게 "함께 해야죠"라고 말했다. 이에 유산슬은 당황했다. 홀로 당황해하는 그를 뒤로하고 화면엔 '유산슬X송가인 봄에 찾아옵니다'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유산슬 데뷔 후 많은 시청자들이 바랐던 두 사람의 컬래버레이션이 본격 예고된 것이다. 컬래버로 봄 컴백을 예고한 유산슬의 다음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