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가 기대를 확신으로 바꾸는 클래스 다른 시너지를 예고했다.

오는 3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측은 26일, 원작을 찢고 나온 현실 캐릭터로 웹툰 마니아와 드라마 팬들의 취향을 단숨에 저격할 배우들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작품이다. 세계를 압축해 놓은 듯한 이태원의 작은 거리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쫓는 그들의 창업 신화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소신과 패기로 뭉친 주인공 박새로이(박서준 분), 가슴 속 뜨거운 분노를 안고 이태원에 입성한 그가 요식업계의 몬스터 ‘장가’를 향한 통쾌한 반격으로 짜릿한 전율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연기, 비주얼, 싱크로율까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배우들의 존재감이 강렬하다. 이태원을 씹어먹을 열혈 청년 ‘박새로이’로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 박서준, IQ 162의 소시오패스 소녀 ‘조이서’로 파격 변신에 나선 신예 김다미, 자비 따위 없는 권위주의자이자 ‘장가’의 회장 ‘장대희’로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유재명, 박새로이의 첫사랑이자 ‘장가’의 전략기획팀장 ‘오수아’로 변화무쌍한 매력을 선보일 권나라가 보여줄 뜨거운 시너지가 벌써부터 기대를 달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배우들의 에너지 넘치는 촬영장 뒷모습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먼저 대본 삼매경에 빠진 ‘열혈’ 박서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베일을 벗을 때마다 기대 심리에 불을 지핀 그가 초집중 모드로 ‘박새로이’에 완벽 동기화한 모습. 환한 미소로 현장을 밝히다가도 대본만 쥐었다 하면 눈빛부터 달라지는 박서준의 모습에서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깊은 애정이 느껴진다. 촬영이 쉬는 시간, 극 중 조이서의 다크 아우라는 벗은 채 상큼 발랄한 미소를 짓고 있는 김다미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데뷔 이후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하는 김다미가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독보적 개성과 매력으로 무장한 김다미표 ‘조이서’의 탄생을 더욱 기대케 한다.

유재명의 리허설 현장은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한다. 서늘한 눈빛 하나만으로 장회장의 포스와 위엄을 발산하는 유재명. 현실판 ‘장대희’ 회장을 그려내기 위해 의상과 분장, 말투, 표정 변화 등 작은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는 노련한 연기로 극을 탄탄하게 이끌고 있다. 유재명의 또 다른 얼굴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권나라는 첫사랑의 풋풋한 기억을 소환하는 ‘심쿵’ 미소로 설렘을 유발한다. 촬영 틈틈이 대본을 곱씹는 권나라, 곳곳에 가득한 ‘열공’의 흔적은 그가 보여줄 한계 없는 변화를 기대하게 만든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드라마로 돌아온 ‘이태원 클라쓰’가 기다려지는 이유이자, 최고의 관전 포인트는 배우들이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과 시너지는 상상 그 이상으로 완벽할 것”이라며 “자신만의 색을 더해 원작과 차별화된 캐릭터를 재탄생시켰다. 기대를 확신으로 바꿀 배우들의 활약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택시운전사’, ‘암살’, ‘터널’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갖춘 영화를 선보여온 쇼박스의 첫 번째 제작 드라마다. ‘구르미 그린 달빛’, ‘연애의 발견’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성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원작자 조광진 작가가 직접 대본 집필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오는 31일(금)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