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박해미가 오민석을 해임시키겠다고 협박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김설아(조윤희 분)와 전화 통화하는 도진우(오민석 분)를 본 홍화영(박해미 분)은 도진우에게 "한 번만 더 김설아와 연락하면 해임시키겠다"고 말했다.

도진우는 "다시 합칠 건데, 통화도 못하나. 엄마는 나 못 이긴다"고 했고 홍화영은 "선택해 설아야? 부회장이야? 끝까지 설아를 선택한다면 임시주총 열어서 너 해임 시킬 거다"고 협박했다.

도진우가 "전처랑 연락하는 게 해임 사유가 되냐"고 묻자 홍화영은 "해임 이유로 만들 수 있는 게 네 엄마다. 조금 더 두고 보겠다. 임시 주총을 소집할 지 말지"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그의 비서 문해랑은 홍화영에게 "어떤 사항으로 해임안을 올릴 거냐"고 물었다. 이에 홍화영은 회장 업무 지시 불이행, 기업 운영 정체성에 반하는 행위 등을 언급했다.

이어 홍화영은 "이게 제일 확실한데 특정 방송사에 광고 몰아주기, 특정 선수와의 특혜 계약. 이 정도면 국감장에도 끌고 갈 수 있다. 지가 두 손 두 발 안 빌고 되나 두고 보자"며 이를 갈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