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홍현희(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참시 홍현희(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가 시어머니와 환상 입담을 자랑한다.

1월 2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88회에서 홍현희는 시댁에 방문한다.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심상치 않은 텐션이 웃음을 빵빵 터지게 만들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시댁에 방문한 홍현희와 시어머니는 즐겁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홍현희 남편 제이쓴과 똑닮은 시어머니의 외모가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모녀처럼 알콩달콩 식사를 준비하는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모습이 훈훈하다.

이날 홍현희와 시어머니는 세상 호탕한 티키타카를 선보였다고 한다. 거침없이 대화를 주고받는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모습은 고부관계로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이처럼 두 사람의 손발이 척척 맞는 입담 덕분에 현장에는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 과정에서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의외의 공통점이 공개돼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자신의 젊은 시절을 회상한 시어머니가 홍현희와 닮은 점이 있다며 폭탄 고백을 한 것. 과연 현장을 초토화시킨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공통점은 무엇일지, 호탕한 매력을 발산하는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시너지는 어떨지 기대가 집중된다.

한편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웃음유발 티키타카가 공개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88회는 1월 25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