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NS 통해 새 사무실 화제
"한 층만 세 들어 살고 있어"
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무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무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가 새 사무실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최근 화제가 된 새 사무실 내부를 최초로 공개했다.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서는 누가 봐도 기안84의 사무실임을 알 수 있는 간판으로 그의 새 사무실이 화제가 됐다. 해당 건물이 '초호화 주택'이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건물 전체를 산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기안84는 이날 소문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전에 있던 곳은 도심 속에서 북적거려서 조용한 곳으로 옮겼다"는 그는 "훨씬 넓어지고 쾌적해졌다. 한 층만 세 들어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간판은 제일 싼 걸로 맞춘 것이라는 후문이다. 그는 "제일 싼 걸로 해달라고 했다. 간판 다는 게 원래 꿈이었다"고 말했다.

새 사무실 내부도 눈길을 끌었다. 훨씬 쾌적하고 화사해졌으며, 별도의 회의실까지 갖춘 모습이었다. 새로운 사무실에서 본업으로 돌아온 기안84는 새 직원들에게 칭찬과 채찍을 오가는 조언을 해주며 사장으로서의 위엄을 드러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