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주란' (사진=방송 화면 캡처)

'문주란'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수 문주란이 화제다.

24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 3'에는 가수 정승환과 선우정아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슈가맨으로 배우 신신애와 문주란이 소환됐다.

1949년 생으로 올해 나이 72세의 문주란은 히트곡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하네'를 부른 뒤 "요즘은 저런 가사같이 하면 큰일난다. 유부남들은 아내에게 '죽었습니다' 해야 한다. 자존심도 없어야 한다.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충고하며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MC 헤이즈는 문주란에게 "선배님의 과거와 이효리 선배님이 닮았다는 얘기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공개된 사진에는 문주란의 젊은 시절이 담겨있었고 이효리의 옆모습과 많이 닮은 모습이라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유재석은 "정말 느낌이 있다. 비슷하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1949년생인 문주란은 부산 출신으로 올해 71세다. 그는 1966년 16세 나이로 '동숙의 노래'를 통해 데뷔했다. 이 밖에도 그는 '내 가슴속의 타인' '그 시절 그 노래' '둥근달' 등 수많은 앨범을 발매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