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사진=방송 화면 캡처)

'슈가맨3'(사진=방송 화면 캡처)


'슈가맨3' 신신애가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2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는 설 연휴 첫날에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트로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유재석 팀은 슈가맨에 대해 "활동 당시 충격적인 무대로 대한민국에 신드롬을 일으킨 분이다. 노래와 연기를 넘나드는 멀티형 슈가맨"이라고 힌트를 남겨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슈가맨으로 신신애가 등장, 히트곡 '세상은 요지경'을 열창했다. 초록색 드레스에티아라를 쓴 그녀는 예전과 변함 없는 모습으로 해학적인 가사의 노래를 완벽히 소화하면서 92불을 획득했다.

선우정아는 “음악은 너무 신나는데 가사가 해학적이다”면서 가사를 어떻게 쓰기 시작했는지 물었다. 신신애는 이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는데 서로 비교하지 말고 살자는 의미로 썼다면서 가사를 해석해 전했다.

신신애는 이 곡으로 서태지와 아이들, 신승훈, 듀스를 꺾고 MBC 올스타 가요대전의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신신애는 이곡의 탄생 비화를 이야기 하기도 했다. 그녀는 "노래에 전혀 관심이 없었다. 드라마 때문에 '세상은 요지경'을 부르게 됐다. 이 모든 게 연기의 연장선이었다"고 밝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