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영자 (사진=KBS)

편스토랑 이영자 (사진=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영자가 드디어 우승을 차지할까.

2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네 번째 메뉴대결 주제인 ‘추억의 맛’ 마지막 편이 공개된다.

앞서 이영자는 자신이 나고 자란 고향 충청남도 태안 안면도 옷점마을을 찾았다. 이곳에서 이영자는 대한민국 최고 개그우먼 이영자가 아닌, 어린 시절 갯벌로 일하러 나간 엄마를 기다리던 이유미의 이야기를 털어놔 많은 감동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태안에서만 맛볼 수 있는 다양한 향토음식을 소개해 많은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이영자가 고향 옷점마을에서의 두 번째 이야기를 공개하고, 드디어 ‘추억의 맛’ 신 메뉴를 개발에 돌입한다. 메뉴 이름은 바로 ‘태안탕면’이다. 이영자는 태안의 특산물인 파래를 비롯한 다양한 해산물과 태안의 향토음식인 게국지를 활용한 ‘태안탕면’을 선보인다.

지금까지 총 4번의 대결에 도전한이영자는 여태껏 아쉽게 우승을 놓쳤던 상황. 대한민국 먹대모 이영자가 개발한 메뉴가 출시 영광을 언제 차지할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 절치부심한 이영자는 최선을 다해 개발한 태안탕면을 선보이며 “서해 바다를 다 넣었다. 이래도 안 맛있다고?”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이영자의 태안탕면을 맛본 메뉴평가단들 역시 지금까지와 다른, 역대급 극찬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연복 셰프는 “갈수록 세진다”고 감탄했으며 독설 심사평으로 유명한 이승철조차 “기가 막힌다. 너무 맛있다. 깜짝 놀랐다”며 극찬했다는 전언. 이에 이영자가 과연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고 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