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사진=KBS 2TV 99억의 여자 방송캡쳐)

99억의 여자 (사진=KBS 2TV 99억의 여자 방송캡쳐)


'99억의 여자' 최종회는 최고시청률 8.5%로 유종의 미를 거두며 지난 8주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한지훈 연출/김영조 제작/빅토리콘텐츠) 최종회에서는 조여정-김강우-오나라가 손을 잡고 임태경을 잡으며 대미를 장식했다.

그런 과정에서그동안 역대급 악역으로 매회 강한 인상을 남기며 끈질기게 살아남은 홍인표(정웅인 분)가 레온을 죽이고 자신을 희생하는 것으로 감동적인 퇴장을 해 깊은 여운을 남겼다.

악연으로 얽히고 설켰던 인물들이 관계를 회복하고, 강태우는 누명을 벗고 복직했으며, 정서연은 홍인표가 남긴 유품인 돈세탁한 750만불의 계좌정보가 담긴 USB를 윤희주에게 넘겼다.

모든 정리를 끝낸 정서연은 타이티로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공항에서 강태우를 만나 ‘기다리겠다’고 말하며 애틋한 여운을 남기는 엔딩을 장식했다.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 믿고보는 배우들의 합류로 제작초기부터 관심을 집중시킨 ‘99억의 여자’는 첫 회부터 영화같은 스펙터클한 영상과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최고의 몰입감을 선사하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고 매회 파격적인 전개로 주목을 받았다.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드는 쫄깃한 전개를 이어가며 다시보기를 부르는 중독성있는 드라마로 자리매김한 ‘99억의 여자’가 남긴 것들을 살펴봤다.

영화 ’기생충’으로 명실상부한 최고의 스타로 자리매김한 조여정은 절망의 끝에서 현금 99억을 움켜쥔 여자 정서연 캐릭터에 완벽하게 빠져들어 절망에서 희망, 탐욕으로 이어지는 캐릭터의 변화를 생생하게 표현해내며 드라마의 중심을 이끌었다.

김강우는 전직형사 강태우역을 맡아 몸사리지 않는 액션, 냉철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부터 복잡하고 애틋한 감정연기까지 섬세하고 단단한 연기내공으로 극을 이끌었다.

명불허전 연기파 배우 정웅인은 역대급 악역인 홍인표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어 인생캐릭터를 완성했다. 정웅인은 등장할 때마다 소름끼치는 광기어린 연기로 극의 서스펜스를 이끌었으며, 상상을 뛰어넘는 활약을 펼쳐 시청자들의 최애 캐릭터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전작과는 확연히 다른 캐릭터에 도전한 오나라, 이지훈은 성공적인 연기변신으로 인생캐릭터를 갱신했다. 오나라는 도도하고 냉정한 모태 금수저 윤희주로 완벽하게 변신해 우아하고 서늘한 아우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극중 이재훈역을 맡아 오나라와 남다른 케미를 보여준 이지훈은 파격적인 불륜연기에서부터 섬세하고 다채로운 감정연기까지 빛나는 열연으로 연기지평을 넓혔다.

‘99억의 여자’는 믿고보는 주연배우들 뿐 아니라 명품조연들이 펼쳐내는 맛깔스러운 연기가 극을 풍성하게 채웠다. 베테랑 배우 길해연은 명동사채시장의 전설 장금자역을 맡아 따뜻한 인간미와 통찰력을 겸비한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장금자와 함께 극에 훈훈한 온기를 불어넣은 배우 서현철은 극중 전직 건달이자 유흥업소 사장 오대용역을 맡아 코믹과 감동을 오가며 극에 깨알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을 완성한 양현민, 김도현과 짧은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 임태경, 정성일을 비롯해 첫 정극 연기 도전이 무색하게 안정된 연기를 선보인 배우 영재까지 ‘99억의 여자’는 씬스틸러들의 연기 향연이 매회 60분을 꽉 채워 풍성한 서사를 완성했다.

‘99억의 여자’는 첫 회부터 어떤 드라마보다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제목과 ‘절망속에 빠져있던 여자가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쥐고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라는 색다른 설정으로 매회 예측불가한 전개를 이어가며 화제를 모았다.

‘99억의 여자’는 전반부에 등장인물들이 ‘99억의 행방’을 놓고 이전투구를 벌이다 후반으로 갈수록 욕망의 대립으로 치달으며 기존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전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드라마의 틀을 깨는 구성과 복잡하게 얽힌 인물관계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긴장감을 선사하며 궁금하게 만드는 스토리의 힘이 드라마에 집중하게 만들었다.

‘99억의 여자’는 돈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이전투구와 돈을 향한 욕망의 겉과 속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면서 절망을 딛고 세상을 살아가게 만드는 힘은 결국 ‘돈’이 아니라 ‘사람’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