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처음 시상자로 참석해
"We will be back" 말 남기기도
릴 나스 엑스 등과 컬래버 무대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 참석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 참석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We will be back."

1년 전 남긴 말이 현실이 됐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그래미 어워즈'에서 공연을 펼친다.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 방탄소년단이 출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날 그래미 측은 특별한 '그래미 순간(GRAMMY Moments)'이 펼쳐질 것을 발표하며, 방탄소년단, 빌리 레이 사이러스(Billy Ray Cyrus), 디플로(Diplo), 릴 나스 엑스(Lil Nas X), 메이슨 램지(Mason Ramsey) 등이 "Old Town Road All-Stars" 무대로 뭉친다고 밝혔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와 인연을 맺게 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 자격으로 처음 무대에 올라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베스트 알앤비 앨범 부문상 시상자로 나선 방탄소년단은 "한국에서 자라며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꿔왔다"며 "(이 자리에) 다시 돌아오겠다"는 말을 남겨 다음을 기대하게 했다.

기대는 현실이 됐다. 보수적이기로 알려진 그래미라 의미는 더욱 크다.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또 이번 그래미 공연으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 이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을 석권하는 쾌거도 함께 이루게 됐다.

방탄소년단 RM은 지난해 7월 미국 유명 래퍼 릴 나스 엑스와 함께 'Seoul Town Road (Old Town Road Remix)' 음원을 발표했다. 이 노래는 방탄소년단과 협업을 원한 릴 나스 엑스 측의 제안으로 이루어졌으며, RM이 피처링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그래미에서 어떤 컬래버 무대로 전세계 음악팬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지 관심이 쏠린다.

'그래미 어워즈'는 26일 미국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며, 한국시간으로는 오는 27일 오전 9시 55분 Mnet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