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 게임’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더 게임’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 20년 전에 발생했던 ‘0시의 살인마’ 사건과 똑 닮은 범죄가 벌어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더 게임’ 3-4회에서는 20년 전 발생했던 연쇄살인과 동일한 수법의 사건으로 인해 예언가 태평(옥택연 분)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연희 분)이 재회했다. 또한 20년 전의 ‘0시의 살인마’ 조필두와 서준영, 그리고 이번 사건 피해자의 아버지이자 하나일보의 시경캡인 이준희(박원상 분) 사이의 심상치 않은 연결고리가 담겨 시선을 사로잡았다,

우연히 마주친 미진(최다인 분)에게서 죽음을 본 태평은 황급히 뒤쫓아 갔지만, 그 곳엔 엄마 지원(장소연 분)의 생일 케이크와 핸드폰만 남겨져 있었다. 미진의 핸드폰으로 지원과 통화를 한 태평은 자신을 의심하는 그에게 멱살까지 잡혔다. 그럼에도 딸에 대한 걱정과 애타는 마음을 느낀 태평은 지원과 파출소를 찾아가 신고를 하는 등 묵묵히 곁을 지켰다.

납치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준영은 그 곳에서 태평을 마주했다. 미진의 마지막 행적이 담긴 cctv를 살핀 준영은 태평이 죽음을 보는 능력을 가졌다는 것을 확신했고, “당신이 죽음을 봤다면, 그 아이는 지금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을 거예요”라며 그를 압박했다.

이에 태평은 “폐공장, 1.5미터 정도 되는 나무 관에서 당신이 그 학생을 구해요. 심폐소생술도 하고요. 하지만 그 아이 안타깝게도 자정을 넘기지 못하고 죽어요”라며 자신이 지닌 능력을 인정했다.

이어 태평은 준영에게 관 속에 들어있던 핸드폰 화면에 찍힌 날짜와 시간을 말해줬다. 그 얘기를 들은 준영은 미진에게 벌어진 사건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로 악명을 떨친 조필두와 똑같은 살해방식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경찰서로 복귀한 준영은 “만에 하나 이게 전부 사실이라면, 20년 전 그 끔찍했던 연쇄살인이 다시 시작되는 거예요”라며 지금까지 알아낸 사실을 모두 밝혔다. 그 순간 관에 갇혀있던 미진이 그 속에 들어있던 핸드폰으로 신고 전화를 하게 되면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20년 전 조필두를 검거하던 중 사망한 형사가 서준영의 아빠라는 것이 드러났고, 그때 자신의 아버지 사건에 관해 자극적인 기사를 썼던 이준희 기자가 관에 갇힌 미진의 아빠라는 것이 밝혀지며 이들의 관계와 과거에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미진이를 찾기 위한 수색이 시작되자 준영은 제일 먼저 지원에게 지금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관에 갇혀있는 딸이 겁먹지 않도록 최대한 감정을 자제하며 딸을 안심시켜주려는 지원과 엄마를 더 보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에 미안하다고 말하는 미진의 통화 장면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 시각, 하나일보에서는 20년 전 조필두 사건과 이번 사건, 그리고 서준영과의 관계에 대한 기사를 내보냈고, 중앙 경찰서에는 취재진들이 몰려들었다. 취재진들을 피해 빠져 나온 준영은 곧바로 태평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단 1분이라도 미진이를 먼저 찾는다면, 그 예견 우리가 바꿀 수 있어요. 바꿀 수 있다는 거 내가 보여줄게요”라며 그가 어디에 갇혀있는지 정확한 실마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준영의 진심과 간절함을 외면하지 못한 태평은 그가 건넨 미진의 사진을 통해 죽음 직전의 순간을 다시 떠올렸다.

이를 통해 미진이 갇힌 장소에서 열차 소리가 들렸다는 단서를 알아낸 태평과 준영은 의심되는 장소를 예측했고, 미진이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심폐소생술을 하는 준영과 미진이 들고 있던 핸드폰으로 시간을 확인하는 동우, 그리고 여전히 미동이 없는 미진까지, 역시 자신의 예언은 절대 틀리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된 태평은 좌절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반전이 찾아왔다. 숨이 끊겼었던 미진이 가쁜 숨을 토해낸 것. 그 모습을 바라본 태평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고 “기적이 일어났다”는 내레이션이 이어졌다.

정해진 운명을 바꿀 수 없다고 믿었던 태평은 “처음으로 내 예견이 바뀌었다. 처음으로 죽음이 보이지 않는 사람을 만났다. 처음으로 누군가를 보고 설?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그를 바라보며 환하게 웃는 준영의 장면이 이어지며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떤 전개를 맞이하게 될 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