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팬 SNS에 댓글 남겼다가 논란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달라"
"아쉬운 태도"vs"과한 반응" 시끌
공효진 /사진=한경DB

공효진 /사진=한경DB

배우 공효진이 팬의 개인 계정에 과거를 그만 언급해달라는 뉘앙스의 댓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상에서는 최근 공효진의 팬의 개인 계정에 남긴 댓글을 캡처한 화면이 화제가 됐다.

공효진은 한 팬이 SNS 계정에 KBS2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 영상을 올린 글에 직접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과거 자신의 출연작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이에 해당 팬은 "네 공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답변을 남겼다. 이 팬은 그간 SNS에 공효진이 출연한 작품 및 활동 영상 등을 게재하며 그를 응원해왔다. 다른 네티즌들은 공효진으로부터 댓글을 받아 부럽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이 팬은 "사실 너무 슬퍼요"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공배우에게 죄송하네요. 좋은 뜻으로 응원 다시 할게요. 고맙습니다"라고 붙였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공효진이 팬에게 과한 요구를 했다는 반응이 나오기 시작했다. 아무리 오래된 과거 출연작이라 할지라도 이를 통해 팬이 된 이들도 있으며, 별다른 설명도 없이 자신이 연기했던 작품이 언급되는 자체에 불편함을 드러낸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분위기다. 더불어 게시자가 공효진을 응원하는 취지로 올린 영상이었기에 그의 태도는 더욱 의아함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누구나 볼 수 있는 댓글로 팬에게 무안을 준 것이 배려가 없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공효진은 지난해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뜨거운 인기를 얻었고,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까지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당시 무대에 오른 공효진은 눈물을 보이며 "올해 이 드라마를 통해 피부로 느껴지는 사랑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년 후에 또 이런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안 다치고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데뷔 20년 만에 첫 대상을 거머쥐며 정상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차곡차곡 쌓아온 그의 연기 경력은 그 어떤 것과도 대체할 수 없는 자양분이 되어 왔다. 팬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공효진의 태도에 아쉽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이유다. 네티즌들은 SNS로 공개적인 요청을 하려면 적어도 상대가 무안하지 않도록 그 이유는 어느 정도 밝혀줬어야 하는 게 아니냐며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반면 공효진이 충분히 요청할 수 있는 내용이었으며, 무례한 지점은 없었다고 반박하는 이들도 있다. 이 같이 주장하는 네티즌들은 대중 앞에 서는 배우로서 잊혀지고 싶은 부분이 있을 수 있고,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면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겠느냐며 맞서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