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박스오피스 1위
예매율 50%, 압도적 관객수
이병헌·이성민 연기력 폭발 호평도
/사진=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사진=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극장가를 접수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다르면 22일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은 첫날 하루만에 25만2178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설 연휴를 겨냥한 쟁쟁한 경쟁작들이 동시 개봉했지만 가장 높은 스코어를 기록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 전부터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의 재회로 관심을 모았다.
/사진=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사진=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이병헌, 이성민의 인생 연기와 탄탄한 전개, 시대상을 그대로 반영한 볼거리까지 입소문을 타면서 예매율 50%를 기록 중이다. 본격적인 설 연휴가 시작되는 시점부터 '남산의 부장들'의 관객 몰이는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남산의 부장들'에 이어 '히트맨'이 8만1361명을 동원하며 2위를 차지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지난해 설 연휴 '극한직업'의 초대박 이후 가족 관객을 겨냥한 코미디 영화라는데 이견이 없다.

'남산의 부장들' 이성민이 주연으로 등장한 또 다른 작품인 '미스터 주:사라진 VIP'는 4만 5100명의 일일관객수, 5만 1437명의 누적관객수를 나타내며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설 연휴를 겨냥한 신작들이 나란히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차지한 가운데 '해치지 않아'는 4위, '스파이 지니어스'는 5위를 기록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