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다사' 김경란이 파격적인 하의실종 패션에 도전했다.

22일 오후 방송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새해를 맞아 스타일리스트와 새로운 패션 도전에 나선 김경란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김경란은 스타일리스트의 추천으로 하의실종 패션에 처음 도전했다. 처음에는 망설이던 김경란은 이내 패션에 적응하며 "단추 하나 더 풀까"라고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완벽한 하의실종 패션을 소화한 김경란을 본 출연진들은 "아이돌 같다"며 극찬했다.

이어, 김경란은 "내 인생에 없었던 옷을 입으니까 없었던 인생을 살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라며 "나는 귀도 28살이 돼서야 뚫었다. 참 미련퉁이처럼 살았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스타일리스트는 김경란에게 "아나운서 틀을 못 깨는 것도 남들이 아나운서의 모습을 기대하니까 그러는 것"이라며 위로했다. 이에 김경란은 스타일리스트의 말에 공감하며 "내가 그렇게 되려고 했던 건 아닌데 어느새 '내'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조금 더 내 감정에 솔직해지고 인생의 무게를 덜어내고 가뿐해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