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음, 나무엑터스와 전속계약

배우 이열음이 나무엑터스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나무엑터스는 22일 “배우 이열음과 인연을 맺게돼 기쁘다”고 전속계약 소식을 알렸다. 이어 “풍부한 잠재력과 매력을 갖춘 배우인만큼 앞으로 활약이 기대된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

이열음은 2013년 JTBC 드라마 ‘더 이상은 못 참아’로 데뷔, 당찬 여고생 역을 연기력으로 소화해 주목 받았다. 또한 다수의 CF에서 상큼한 매력을 발산하며 방송, 광고 관계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KBS1 드라마 ‘가족을 지켜라’, OCN 드라마 ‘애간장’, MBC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 있다’ 등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최근 이열음은 생애 TV조선 주말드라마 ‘간택 - 여인들의 전쟁’으로 생애 첫 사극에 도전, 조영지 역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한편 이열음과 전속계약을 맺은 나무엑터스에는 배우 지성, 유준상, 이준기, 문근영, 천우희, 신세경, 박민영, 김향기, 송강 등이 소속돼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