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엑스원 재결성 요구 발언하는 팬들'

엑스원 새그룹 지지 팬 연합이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 앞에서 열린 ‘ CJ ENM 규탄과 X1(엑스원) 새그룹 결성 요구 시위' 집회에 참석해 자유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팬들은 '피해받은 엑스원과 엑스원 팬들을 책임, 1월 31일까지 새그룹 결성 의사를 표명, 2월 7일 이내에 각 멤버들의 소속사 대표단 재회동'을 요구했다.

이어 "CJ ENM이 요구를 받아들일 때까지 절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정해진 일자까지 긍정적인 피드백이 없을 경우 더 큰 규모와 다양한 형태의 시위를 지속할 것"이라며 추가 시위를 예고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