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빈스의 새 싱글 예고 사진. / 제공=더블랙레이블

가수 빈스의 새 싱글 예고 사진. / 제공=더블랙레이블

가수 빈스의 새 싱글 예고 사진. / 제공=더블랙레이블

더블랙레이블의 음악 프로듀서로 활동해온 신인 가수 빈스(Vince)가 신곡으로 돌아온다.

빈스는 지난 21일 더블랙레이블의 공식 SNS에 발매를 앞둔 새 싱글의 예고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트렁트가 열린 자동차에 기댄 빈스의 모습이 담겼다. ‘빈스’와 ‘뉴 싱글 커밍순(NEW SINGLE COMING SOON)’이라는 문구가 더해져 그의 음악을 기다려온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주황빛이 감도는 배경과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빈스의 공허한 분위기가 그의 신곡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죠 리(Joe Rhee)라는 이름으로 프로듀서로서 선미의 ‘가시나’, 지드래곤의 ‘슈퍼 스타’, 위너의 ‘아 예(AH YEAH)’, 태양의 ‘웨이크 미 업(WAKE ME UP)’ 등의 음악 작업에 참여한 빈스는 지난해 10월 데뷔 싱글 ‘맨날’을 발표하고 가수로서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