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훈과 지수원이 최명길의 신분 세탁을 알게 됐다.

21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인철(이훈 분)과 은하(지수원 분)가 미연(최명길 분)의 정체를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날 인철은 미연과 해준(김흥수 분) 모자에 대한 친자확인을 의뢰하고 “만약 친자 관계로 나온다면 상상도 하기 싫다”라 한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은하는 미연의 집과 해준의 집 욕실에서 칫솔을 훔쳐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은하는 “우리가 차미연을 이길 수 있을까? 그 여자는 독을 품고 30년을 준비했을 텐데. 지금까지 벌인 짓만 봐도 끔찍하잖아”라며 우려했다. 해준과의 친자관계가 밝혀질까 전전긍긍하는 인철에 은하는 “그건 입도 벙긋하지 마. 우리만 입 다물면”이라고 경고하면서도 곧장 미향도 같은 비밀을 공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불안에 떨었다.

인철은 은하에게 미연의 집에서 이상한 걸 감지 못했냐고 물었다. 은하는 미연과 거실에서 뭔가 쓰러진 소리를 떠올리고는 “방에서 휠체어 넘어지는 소리가 들린 것 같아”라 답했다. 은하는 “(미향이) 캐리한테 애가 바뀌었다고 얘기라도 하면 정말 끝이야. 캐리 집에 있다면 당장 데리고 나와야 돼”라며 어쩔 줄 몰라했다.

이후, 은하와 인철은 유전자 검사를 통해 구해준과 유전자가 일치함을 확인했다. 특히 은하는 “진짜 차미연이었어. 어떻게 이럴 수 있어. 말도 안 돼. 우릴 바보 등신으로 만들었어”라며 경악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