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백 년 배우로 살아온 이정길...가족의 품에서 특별한 휴가 中

[연예팀] 이정길이 그의 인생을 ‘사람이 좋다’에서 공개한다.

금일(2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1970년대 멜로드라마의 제왕이자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 이정길이 출연한다.

1965년 데뷔한 이정길. 극단 ‘실험극장’ 소속 시절부터 70편 이상의 연극에 출연하며 온 열정을 다해 갈고 닦아온 그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1974년, MBC 드라마 ‘수선화’를 통해 빛을 발하며 멜로드라마의 대표스타로 발돋움 하게 된다.

이후 김혜자, 고두심, 이효춘, 임예진, 故 김자옥, 故 김영애 등 당대 톱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멜로・사극・시대극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고, 나이 들어서도 중후한 카리스마와 인자한 이미지를 살려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로 활동해왔다. 그의 연기 인생 55년간 출연한 드라마가 무려 140여 편. 말 그대로 한국 드라마 역사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쉬지 않고 달려온 그가 처음으로 특별한 휴가를 가지고 있다는 요즘, 이정길의 연기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두 배우 故 김자옥과 故 김영애의 봉안당을 찾아가기도 하고, 가족들을 챙기는 시간을 갖고 있다.

이정길의 반백 년 연기자 인생에 든든한 안식처이자 원동력이 되어준 가족들. 무명시절부터 남편을 믿어주고 오롯이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 아내와 어린 시절, 일 때문에 바쁜 아버지에게 서운한 티 한번 내지 않고 어엿한 대학교수와 바이올린 연주자가 되어 부모님의 자긍심이 되어준 아들과 딸. 그리고 점잖기로 유명한 이정길을 팔불출 할아버지가 되게 하는 손자 손녀들까지.

신사 이정길의 행복한 인생을 금일(21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보자.(사진제공: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