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에서 만식으로 열연한 배우 배정남./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에서 만식으로 열연한 배우 배정남./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에서 만식으로 열연한 배우 배정남./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의 배정남이 류승범, 배정남과 한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2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배정남을 만났다. 출연작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와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정남은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황정민 선배가 연기한 태일과 같은 캐릭터를 연기해 보고 싶다.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임창정 선배가 연기한 ‘창수’도 마찬가지”라며 “밑바닥 인생에 있는 인물들의 감정을 잘 살릴 수 있을 것 같다. 힘들게 살아와서 어떤 심리인지 이해가 간다”고 밝혔다.

이어 배정남은 “(변)요한과 드라마는 함께 했는데 영화에서 만났으면 좋겠다”며 “솔직하고 거짓이 없는 친구라 너무 좋다. 친해서 호흡도 잘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배정남은 “(류)승범 형이랑, 요한이, 나 이렇게 뭔가 그림이 잘 맞지 않나”라며 “셋이서 ‘태양은 없다’ 같은 작품을 찍어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들의 말이 들리게 되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담은 코미디로, ‘사람과 동물의 합동수사’라는 신선한 스토리를 접목해 재미를 더한다.

영화 ‘또 하나의 약속’과 ‘재심’을 연출하고 ‘용의자X’ 등의 각본을 쓴 김태윤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성민, 배정남, 김서형 등이 출연하며 신하균, 유인나, 김수미, 이선균, 이정은, 이순재, 김보성, 박준형 등 정상급 스타들이 총출동해 동물들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오는 22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