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방송인 장성규(왼쪽부터), 노승욱 PD, 한영롱 PD, 개그맨 박명수, 가수 은지원, 배우 인교진, 개그맨 이용진, 모델 정혁, 인피니트의 성규, 배우 이수혁, 방송인 광희,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방송인 장성규(왼쪽부터), 노승욱 PD, 한영롱 PD, 개그맨 박명수, 가수 은지원, 배우 인교진, 개그맨 이용진, 모델 정혁, 인피니트의 성규, 배우 이수혁, 방송인 광희,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방송인 장성규(왼쪽부터), 노승욱 PD, 한영롱 PD, 개그맨 박명수, 가수 은지원, 배우 인교진, 개그맨 이용진, 모델 정혁, 인피니트의 성규, 배우 이수혁, 방송인 광희,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MBC ‘일밤’에 새로 편성된 ‘끼리끼리’가 일요 예능 대전에 야심찬 출사표를 던졌다. 베테랑 예능인 박명수부터 예능 대세로 떠오른 장성규까지 합세한 막강 라인업과 같은 성향끼리 팀을 나누는 색다른 콘셉트가 관심을 모은다.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개그맨 박명수, 이용진, 방송인 장성규, 황광희, 배우 인교진, 이수혁, 가수 은지원, 인피니트의 성규, 전 농구선수 하승진, 모델 정혁과 한영롱 PD, 노승욱 PD가 참석했다.

MBC 새 예능 ‘끼리끼리’의 연출을 맡은 한영롱 PD(왼쪽)와 노승욱 PD./서예진 기자 yejin@

MBC 새 예능 ‘끼리끼리’의 연출을 맡은 한영롱 PD(왼쪽)와 노승욱 PD./서예진 기자 yejin@

MBC 새 예능 ‘끼리끼리’의 연출을 맡은 한영롱 PD(왼쪽)와 노승욱 PD./서예진 기자 yejin@

‘끼리끼리’는 10명의 출연자를 성향별로 나눠 관찰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한 PD는 “성향별로 나뉜 팀끼리 어떻게 노는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매주 다른 콘셉트와 미션을 통해 관찰한다”며 “같은 상황에서 서로 다른 생각과 행동을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신선한 재미와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멤버 구성에 대해서는 “일요일 저녁 프로그램이라 너무 낯설지 않은 분들이면서 색깔이 확실한 분들을 섭외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PD는 “사전 테스트를 통해 바로 팀을 나누려고 했는데 다들 너무 좋은 것들만 고르더라. 믿을 수가 없어서 첫 회는 멤버들이 말한 게 진실인지 아닌지 검증해보는 형식으로 촬영을 진행했다. ‘끼리끼리’는 멤버들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열려있는 구성이다. 이 사람이 다른 사람을 만났을 때의 케미스트리를 중점적으로 봐 달라”고 덧붙였다.

‘끼리끼리’는 파일럿 없이 정규 예능으로 편성됐다. 한 PD는 “이 멤버들로 파일럿을 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그만큼 자신있다는 뜻으로 봐 달라”고 강조했다.

개그맨 박명수(왼쪽), 방송인 장성규가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서예진 기자 yejin@

개그맨 박명수(왼쪽), 방송인 장성규가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서예진 기자 yejin@

개그맨 박명수(왼쪽), 방송인 장성규가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서예진 기자 yejin@

박명수는 ‘무한도전’이후 2년 만에 MBC 예능에 복귀했다. 박명수는 “MBC 공채 개그맨으로서 오랜만에 주말 버라이어티에 함께하게 돼 기쁘다. 큰 재미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장성규와의 호흡을 묻자 박명수는 “독특한 친구다. 첫 촬영 때부터 급전이 필요하다며 돈을 구하고 다니더라”며 웃었다. 이에 대해 장성규는 “당장 4000만원이 없어서 이사를 못하는 상황이었다. 박명수 형님은 통장에 40억이 있는데 5만원도 안 빌려주더라. 결국 (이)용진이가 빌려줬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손사래를 치며 “40억 원 없다. 4800만원이었다. 장성규가 0의 개수를 잘못 읽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장성규는 ‘끼리끼리’로 첫 야외 예능에 도전한다. 그는 ‘예능 대세’라는 타이틀에 대해 “부담을 느낀다”면서 “항상 부담감과 싸우고 있다. 그 부담감을 어떻게 이겨낼지 지켜봐 달라”고 관심을 요청했다.

MBC 새 예능 ‘끼리끼리’에 출연하는 가수 은지원(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배우 이수혁, 방송인 황광희, 인피니트의 성규. /서예진 기자 yejin@

MBC 새 예능 ‘끼리끼리’에 출연하는 가수 은지원(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배우 이수혁, 방송인 황광희, 인피니트의 성규. /서예진 기자 yejin@

MBC 새 예능 ‘끼리끼리’에 출연하는 가수 은지원(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배우 이수혁, 방송인 황광희, 인피니트의 성규. /서예진 기자 yejin@

은지원은 “나의 성향이 궁금해서 출연하게 됐는데, 오히려 촬영하면서 내 정체성을 잃었다. 난 도대체 누구인지, 난 왜 여기서 이러고 있는지 모르겠더라.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나의 완벽한 성향을 찾고 싶다”고 밝혔다.

이수혁은 ‘끼리끼리’로 예능 신고식을 치른다. 그는 “예능은 내가 할 수 없는 영역이라고 생각했는데 섭외가 와서 놀랐다”며 “대중들에게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다. 빨리 적응해서 멤버들과 좋은 그림 만들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잘생긴 배우라 무게 잡을 줄 알았는데 다른 멤버들보다 더 열심히 하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성규는 “전역한지 이틀 만에 ‘끼리끼리’ 촬영에 합류했다”며 “오랜만에 하는 예능이라 많이 긴장된다. 박명수 형님이 10명은 너무 많다고 세 명 정도는 날려야 한다고 하는데 그게 내가 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중”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인교진(왼쪽위부터 시계방향), 개그맨 이용진, 모델 정혁, 전직 농구선수 하승진이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인교진(왼쪽위부터 시계방향), 개그맨 이용진, 모델 정혁, 전직 농구선수 하승진이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인교진(왼쪽위부터 시계방향), 개그맨 이용진, 모델 정혁, 전직 농구선수 하승진이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하승진은 “운동선수로서의 자부심과 허세를 많이 내려놓았다”며 “특출한 것도 없고 재밌는 캐릭터도 아니지만 예쁘게 봐 달라”고 말했다. 인교진은 “개인적으로 하승진 선수를 직접 만나보고 싶었는데 생각했던 이미지와 너무 달라서 놀랐다. 굉장히 귀엽다. 광희 씨는 생각보다 진중하고 착해서 의외였다”고 밝혔다. 정혁은 “광희 형은 보면 볼수록 나와 비슷한 것 같다. 승진이 형은 아빠 품에 안기는 느낌이라 푸근했다”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10명이 똘똘 뭉쳐 MBC 일요일 예능 부흥을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이용진도 “2020년 연말 시상식에서는 우리 팀이 턱시도를 입고 참석해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끼리끼리’는 오는 26일 오후 5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