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안효섭이 가족 동반자살의 유일한 생존자라는 것이 밝혀진 가운데 그가 어렵게 의사가 된 이유에 대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서우진(안효섭)은 의과대학에서 6년 간의 교육과정을 거쳐 면허를 취득한 후 인턴과 전문의를 거쳤고, 펠로우 2년차가 되기까지 악착같이 살아왔다.

에필로그를 통해 공개됐듯 서우진은 비싼 학비 때문에 자퇴를 생각할 만큼 생계가 어려웠다. 눈두덩처럼 불어나는 빚을 갚기 위해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까지 하면서도 의사가 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

지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서우진은 과거 자신의 처지와 비슷한 환자들을 맞게 됐다. 동반자살을 시도한 가족의 생존자가 돌담병원 응급실에 환자로 온 것. 혼수상태로 들어온 어린아이와 아버지를 마주한 서우진은 환자에게 가까이 다가가지 못한 채 패틱 상태에 빠졌고 과거 자신의 모습을 떠올렸다.

서우진은 자살하려 했던 아빠에게 “당신이 지금 무슨 짓을 했는지 똑바로 봐라”며 의식이 없는 딸의 모습을 마주 보게 했다. 그는 “죽으려던 사람을 살려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며 진료를 거부하고 “죄송하지만 이 환자 치료하지 못하겠다”고 냉소적으로 내뱉었다. 또한 “이미 죽겠다고 결정한 사람”이라며 분노를 억울렀다.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환자를 수술해야 하는 상황에 가까스로 등장한 서우진은 “사람 살리고 싶어서 온 거 아니다. 나한테 저 사람은 여전히 치료하고 싶지 않은 환자”라고 말했다. 이어 김사부에게 “누가 그러더라. 못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건 의사로서 나쁜 거라고. 거기다 선생님한테 진 빚까지 갚으려면 어쨌든 밥값은 해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마음의 상처는 아직 치유되지 못했으나 의사로서 사명감을 끝내 져버릴 수 없었던 서우진의 의지를 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가족의 죽음을 눈앞에서 지켜보며 모든 것이 한순간에 사라져 버린 공포를 마주했던 서우진. 가혹한 세상에서 그가 의사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던 이유가 궁금해진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