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한지혜 "결혼·출산 후 출연료 깎여…'현타' 왔다"

배우 한지혜가 결혼 후 연예계에 복귀한 뒤 달라진 점을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 전인화는 후배 한지혜, 소유진을 초대했다.

전인화는 "너희를 보며 많이 배운다. 나 때는 그런 시대가 아니었다. 유연성 있게 사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소유진은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가 행복하다 이렇게 말하는 시대"라고 거들었다.

한지혜와 소유진은 결혼과 출산 후 '경력단절녀'가 됐었음을 털어놨다. 한지혜는 "엄마가 되자마자 일과 가정 사이에서 고민했다"고 했다.

소유진은 "아이 낳고 복귀한 뒤 상을 받았는데 '다시 일 시켜줘서 감사하다'는 생각에 눈물이 계속 났다"고 했다.

이어 한지혜는 "결혼 하고 2년 반 공백이 있었는데 다시 복귀하려고 하니 출연료가 깎였다. 다시 시작하기도 힘들었다. 제작진의 선입견도 있었기에 결혼하고서 '현타'를 느끼게 됐다"고 고백했다.

전인화는 "나도 '여인천하' 끝나고 최고의 시점에 아이들 중고등학교 갈 때라 7년 쉬었다. 이후 '제빵왕 김탁구'로 복귀하면서 미친듯이 열심히 했다. 너희들도 '역할에서 밀려나지 않을까' 걱정 되겠지만 열심히 하다보면 기회는 꼭 올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