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겸 배우인 고(故) 유니

가수 겸 배우인 고(故) 유니

가수 겸 배우인 고(故) 유니

가수 겸 배우인 고(故) 유니가 오늘(21일) 13주기를 맞았다.

유니는 2007년 1월 21일 인천시 서구 마전동 자택에서 생을 마감했다. 이날은 고인이 3집 앨범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루 앞둔 날이었다. 유니가 세상을 떠난 뒤, 고인이 생전 악성 댓글로 인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유니의 3집 ‘유;니'(U;Nee)는 그해 1월 26일 유작 앨범으로 발매됐다.

1981년생인 유니는 1996년 KBS ‘신세대보고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TV소설 은아의 뜰’ ‘납량특선 8부작’, 영화 ‘세븐틴’, ‘질주’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했다.

2003년에는 솔로 가수로 변신해 정규 1집 ‘유니 코드'(U;nee Code)를 발표했다. ‘가’ ‘콜콜콜’ 등의 곡으로 활동해 인기를 끌었으며 예능 프로그램 ‘강호동의 천생연분’, ‘X맨’ 등에서 활약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