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사진=해와달엔터테인먼트)

하지원 (사진=해와달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이 드라마 ‘초콜릿’ 문차영 캐릭터와 함께한 1인 2역 ‘기상천외 인터뷰’를 공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하지원은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초콜릿’ 문차영 역과 함께한 인터뷰를 전격 공개했다. 이번 인터뷰는 ‘초콜릿’의 종영을 아쉬워하는 팬들과 시청자들을 위해 하지원이 직접 제안한 것. 하지원은 사전에 팬들에게 받은 질문을 바탕으로 인터뷰 내용과 촬영 소품까지 디테일하게 준비, 작품 종영 다음 날인 19일 완성도 높은 영상을 업로드해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하지원과 문차영의 1인2역 인터뷰는 하지원이 극중 문차영에게 묻는 질문과, 반대로 문차영이 하지원에게 묻는 질문으로 구성돼 흥미를 더했다. 먼저 시청자들을 애태웠던 멜로 전개에 대해 하지원은 “방송을 같이 보던 엄마마저도 이강(윤계상)이 문차영에게 질문형으로 고백하는 장면에서 ‘빨리 대답을 하라’고 채근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모든 촬영을 마친 이후라 철저히 시청자의 입장에서 드라마를 볼 수 있었다”는 하지원은 “문차영과 이강(윤계상)이 바닷가에서 사랑을 확인하던 신을 보고 나조차도 설레서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밝혀 ‘격공’을 유발했다.

뒤이어 하지원은 극중 요리사로 활약했던 것과 관련, 팬들에게 해주고 싶은 메뉴에 대해 “추억의 요리인 김치볶음밥을 해주고 싶다”며 “처음으로 남자친구에게 해줬던 요리”라는 솔직한 비하인드를 밝히기도. “먹으면 너무 맛있어서 기절할 거라고 자신한다”는 하지원은 “‘초콜릿’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요리를 배운 이후로, 모든 음식을 먹을 때마다 만들어준 사람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됐다. 음식을 만들고 먹는 일이 이토록 행복한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하지원은 미각을 잃은 장면에서 소금을 푹푹 퍼먹던 신의 비하인드와 드라마에서의 첫 OST 참여 등에 대해서도 섬세한 설명을 곁들인 터. 작품이 끝난 후 근황에 대해서는 “먹고 싶은 것을 많이 먹는 데 집중했다. 최근엔 여수에 맛집 투어를 다녀왔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조금씩 변화하고 발전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힌 하지원은 “더욱 재미있는 작품으로 곧 인사드리겠다”는 계획을 전해,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을 더했다.

하지원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평소 유튜브 채널로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던 하지원이 특별한 영상을 기획하면서, 더욱 의미 있는 인터뷰가 완성됐다”며 “앞으로도 재기발랄한 영상으로 팬들과 즐겁게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원은 휴식 후 차기작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