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람이 좋다’ 스틸컷./사진제공=MBC

‘사람이 좋다’ 스틸컷./사진제공=MBC

‘사람이 좋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1970년대 멜로드라마의 제왕이자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 이정길이 출연한다.

1965년 데뷔한 배우 이정길. 극단 ‘실험극장’ 소속 시절부터 70편 이상의 연극에 출연하며 갈고 닦아온 그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1974년 MBC 드라마 ‘수선화’를 통해 빛을 발했다. 이후 김혜자, 고두심, 이효춘, 임예진, 고(故) 김자옥, 김영애 등 당대 탑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사랑을 받았다. 나이 들어서도 중후한 카리스마와 인자한 이미지를 살려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로 활동했다. 그의 연기 인생 55년간 출연한 드라마는 무려 140여 편,

반백년이 넘는 시간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그는 처음으로 특별한 휴가를 가지고 있다. 그는 자신의 연기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두 배우 김자옥과 김영애의 봉안당을 찾아가기도 하고, 가족들을 챙기는 시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길의 반백년 연기자 인생에 든든한 안식처이자 원동력이 되어준 가족들. 무명시절부터 남편을 믿어주고 오롯이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 아내와 일 때문에 바쁜 아버지에게 서운한 티 한번 내지 않고 어엿한 대학교수와 바이올린 연주자가 된 아들과 딸. 그리고 점잖기로 유명한 이정길을 팔불출 할아버지가 되게 하는 손자 손녀들 까지.

소문난 신사 이정길의 지금껏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은 21일 오후 8시 55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