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스틸컷./사진제공=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스틸컷./사진제공=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스틸컷./사진제공=MBN

방송인 김경란이 스타일리스트와 동대문 쇼핑에 나선다. 그는 파격 패션에 과감하게 도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경란은 오는 22일 방송되는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 11회에서 신년을 맞아 평소의 모습을 깨부수는 ‘알깨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그는 첫 번째 도전으로 절친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동대문 쇼핑에 나선다.

김경란은 등장부터 10년 전 예능 ‘스펀지’ 진행 당시 입었던 사복을 그대로 입고 나와 스타일리스트를 경악시킨다. 그러나 이내 “평소 스타일인 입고 벗기 편한 옷, 내 몸이 조이지 않는 옷, 눈에 띄지 않는 옷을 고집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후 패기 넘치는 쇼핑에 임한다.

쇼핑센터에 진입한 김경란은 스타일리스트가 골라준 호피무늬 옷과 ‘은갈치 아우터’에 기겁하며 연신 고개를 젓지만 거듭되는 설득에 모든 걸 내려놓고 환복에 나선다. “이건 특수의상 아니냐”는 불평과 함께 탈의실에서 나온 김경란은 예상 외로 잘 어울리는 자신의 모습에 점점 적응하기 시작한다. 그는 핑크색 퍼 코트를 입고 만족감을 드러내는가 하면, 다른 연예인이 사갔다는 패턴 코트를 즉석에서 구매해 쇼핑에 불을 붙인다.

한결 자신감이 붙은 김경란은 스트리트 룩 매장으로 향해 생애 첫 ‘하의실종 패션’에 도전한다. “바지를 입지 않아 망신당하는 꿈을 꾼 적이 있는데, 그 꿈이 현실이 됐다”며 통탄한 김경란은 오색찬란한 룩을 상큼하게 소화해 “20대로 되돌아갔다”는 극찬을 받는다.

나아가 남성 셔츠 룩을 입고 섹시함을 뽐낸 뒤 “단추 하나를 더 풀까?”라고 즉석에서 제안해 폭소를 안긴다. 공식 ‘패.알.못’에서 ‘패피’로 등극하는 김경란의 변신 과정이 연신 뿌듯한 미소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우다사’ 제작진은 “아나운서 이미지에 맞춰 평생을 모범적으로 살아온 김경란이 자신의 새 별명인 ‘김프리’로 거듭나기 위해 스스로의 틀을 깨는 모습으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이제 막 살 거야’라고 야심차게 선언한 김경란의 신선한 도전 과정 및 10년 넘게 알고 지낸 절친과의 예측불허 ‘19금 토크’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우다사’는 11회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