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사진=tvN)

방법 (사진=tvN)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 tvN ‘방법’ 엄지원-정지소가 순수와 잔혹을 넘나드는 새로운 워맨스를 예고한다. 운명공동체의 서막을 알린 두 사람의 강렬한 연기 호흡과 파격 변신이 벌써부터 기대를 뜨겁게 달군다.

‘블랙독’ 후속으로 오는 2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 측은 날 선 카리스마와 범접할 수 없는 폭발적인 에너지로 중무장한 엄지원(임진희 역)-정지소(백소진 역)의 캐릭터 티저 영상을 공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영화 ‘부산행’을 통해 참신한 상상력, 박진감 넘치는 연출력, 남다른 필력까지 선보였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이 아닌 작가로 나서 기대를 모은다. 특히 한국 드라마 최초로 다루는 ‘방법’이란 소재가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는 가운데 완성도를 담보하는 참신한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 작품을 향한 기대감을 더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엄지원-정지소의 캐릭터 티저 영상은 초자연 유니버스라는 새로운 시도에 걸맞은 새로운 여성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하게 하는 독보적 아우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영상은 누군가에 의해 왜곡되고 덮어진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나선 ‘열혈 사회부 기자’ 엄지원의 모습, “저는 저주로 사람을 죽이는 방법사에요”라는 소름 돋는 멘트와 함께 누군가를 방법하는 ‘10대 소녀 방법사‘ 정지소의 다크한 모습으로 시작부터 혼을 쏙 빼는 몰입을 더한다.

특히 미스터리한 전개와 함께 사건에 휘말리는 두 사람의 모습이 강렬한 음악 속 긴박감 넘치게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한다. 무엇보다 사회부 기자의 열정과 집념을 폭발시키던 엄지원이 “내가 오늘 진짜 죽여버리고 싶은 사람이 있어서”라며 누군가를 향한 증오를 드러내 그를 분노에 휩싸이게 한 인물은 누구인지 예사롭지 않은 행보가 숨을 죽이게 한다. 더불어 엄지원에게 “그 사람 사진, 한자이름 그리고 그 사람 물건만 있으면 방법할 수 있어요”라며 접근하는 정지소의 미스터리한 정체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올 상반기 브라운관을 마비시킬 역대급 캐릭터의 등장을 예고하는 정지소의 잠재력은 무엇일지, 첫 만남 이후 두 사람이 마주할 예측불허의 사건과 공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뿐만 아니라 “전 진종현을 죽여야 해요”라며 순수한 얼굴과 대비를 이루는 정지소의 의미심장한 미소만으로 그가 선보일 활약에 벌써부터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방법을 둘러싸고 미스터리한 사건에 휘말리는 엄지원-정지소의 연기 변신은 ‘방법’을 기대하게 만드는 포인트 중 하나. 티저 영상에서부터 지금까지의 이미지를 전복시키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두 사람은 강렬한 연기 호흡과 파격 변신으로 맹활약을 예고한다. “우리는 이제 운명공동체에요”라는 내레이션처럼 이들이 악에 맞서 악으로 싸울 시너지와 워맨스를 어떻게 펼칠지 궁금증을 더하는 ‘방법’은 2020년 tvN이 전하는 가장 신선한 충격의 초자연 유니버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방법’ 엄지원-정지소의 캐릭터 티저 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각종 포털사이트와 SNS에 “미쳤다 미쳤어”, “난 ‘방법’ 같은 장르 좋아”, “‘방법’ 재미있어 보인다”, “연상호 감독 극본 잘 쓰시던데 기대되네”, “엄지원-성동일-조민수 배우 나와서 기대”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방법’은 총 12부작으로 오는 2월 10일(월)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