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 이승현 기자 lsh87@

웹툰 작가 기안84./ 이승현 기자 lsh87@

웹툰 작가 기안84./ 이승현 기자 lsh87@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36)가 건물주가 됐다.

20일 한 매체는 기안84가 지난해 11월 서울 석촌동 소재 상가 건물을 46억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건물 규모는 대지면적 339.2㎡(102.6평), 건축면적 802.55㎡로 현재 지하 1층과 지상 4층에는 식당과 예능 학원 등이 성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기안84의 수입도 여러차례 화제가 됐다. 네이버웹툰은 2018년 자사 웹툰 연재작가들이 연평균 2억2000만원의 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안84도 네이버웹툰 ‘복학왕’을 꾸준히 연재하며 해마다 2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았을 것으로 추측된다.

기안84는 2018년 10월에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방송 수입은 웹툰 수입의 10분의 1 정도”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주식회사 기안84’라는 회사를 세워 5명의 직원을 채용했다.

2008년 웹툰 ‘노병가’로 시작해 ‘패션왕’ ‘복학왕’ 등이 인기를 끌면서 기안84의 몸값은 점점 높아졌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