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소지섭 /텐아시아 DB

소지섭 /텐아시아 DB

소지섭 /텐아시아 DB

배우 소지섭이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이하 ‘내뒤테’)의 프로모션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다.

소지섭은 설 연휴 기간 동안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프로모션을 위해 일본을 방문해 현지 팬들과 대규모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일본에서 성황리에 마친 ‘2019 소지섭 아시아 팬미팅 투어’Hello’ 이후 1년 만으로, 현지 팬들과의 만남을 통해 한류 스타로서의 위상을 다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18년 방영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소지섭은 ‘김본’ 역할을 맡아 첩보원으로서의 멋진 액션은 물론, 신분을 숨긴 베이비시터로 변신해 육아를 고민하는 색다른 모습까지 소화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내뒤테’를 이끈 일등공신으로 ‘2018 MBC 연기대상’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소지섭은 드라마 종영 후 대만을 방문해 관객과의 만남 이벤트에 2천 여명이 몰리는 등 특급 한류스타로서의 진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일본 팬들의 적극적인 러브콜에 의해 성사된 이번 프로모션 역시 대규모 팬들과의 만남이 예정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오는 23일 ‘그랑큐브 오사카홀’, 25일 ‘도쿄 오미야 소닉 시티홀’에서 진행되는 ‘내뒤테’ 일본 프로모션은 소지섭 단독 팬 사인회는 물론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정인선, 강기영, 드라마의 OST에 참여한 가수 가호까지 참여한다.

이번 스페셜 이벤트에서는 ‘소지섭이 뽑은 ‘내뒤테’ 명장면’을 확인하고 정인선, 강기영이 든든한 지원군으로 함께해 드라마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 등 토크와 다양한 퀴즈 이벤트를 통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프로모션의 한 관계자는 “일본, 대만 등지에 ‘내뒤테’ 드라마가 고가에 수출 됐을 만큼 배우 소지섭에 대한 입지는 탄탄하다. 현지 유력 매체를 포함해 팬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으며,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대표적인 한류배우 소지섭 씨가 더욱더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소지섭은 지난 12월 16일 크랭크인한 영화 ‘자백’에서 촉망 받는 IT 기업의 대표이자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며 인생 최대의 위기에 봉착한 ‘유민호’ 역할을 맡아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