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세븐틴. / 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 / 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 / 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월드투어 콘서트 ‘오드 투 유(ODE TO YOU)’를 성황리에 마쳤다.

세븐틴은 지난 19일 오후(현지시간) LA에서 공연을 열고 약 1만 명의 관객들과 호흡했다. 이날 공연의 좌석은 티켓 예매와 동시에 매진됐다. 특히 이날 공연은 네이버 브이라이브 플러스(V LIVE+)를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됐다.

세븐틴은 공연 초반 “오늘 와준 팬들이 5개월 동안 이 공연이 기억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방송을 통해 보고 있는 전 세계 팬들을 향해서도 인사를 건넸다. 이후 ‘숨이 차’ ‘록(ROCK)’ ‘박수’ 등 역동적인 안무가 돋보이는 노래를 부르며 관객들의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힙합, 퍼포먼스, 보컬 각 유닛을 비롯해 원우, 민규, 도겸, 버논 등이 호흡을 맞춘 ‘끝이 안보여’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꾸몄다.

세븐틴은 공연을 마무리 지으면서 “좋은 기억으로 남았으면 좋겠고, 행복한 추억이 쌓이는 것 같아 좋다. 공연을 할 때마다 놀랍고 감동적인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세븐틴은 21일과 23일 각각 새너제이와 시애틀에서 월드투어 콘서트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