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배우 황우슬혜가 귀여운 푼수 캐릭터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다.

지난 19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는 혜지(황우슬혜 분)가 남편 세준(최대훈 분)이 기소를 당하고 공식 석상에 나서게 되자 착실한 내조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혜지는 시어머니(방은진 분), 동서(윤지민 분)와 함께 세리(손예진 분)의 집을 방문했다. 그는 집에 들어서자 미술 작품부터 가방, 액세서리에 시선을 빼앗기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시어머니가 차갑게 제지하자 혜지는 아쉬운 기색을 드러냈다.

또한 세준이 폭행 시비로 공식 석상에 나가자 혜지는 자세부터 말투, 행동까지 꼼꼼하게 지도했다. 그는 세준의 헝클어진 머리를 다듬으며 “죄에는 공소시효가 있지만 사진에는 공소시효가 없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세리가 돌아왔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혜지는 놀람과 동시에 급히 태세 전환을 하며 그를 반겼다. 이렇듯 황우슬혜는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순수함과 남편을 후계자로 만들겠다는 욕망이 서려있는 혜지를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그려내 극의 재미를 배가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