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랑18세, 3연승으로 119대 가왕 등극
지후 "가왕전까지 와서 영광스러웠다"
MBC '복면가왕' 낭랑18세 3연승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낭랑18세 3연승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낭랑18세가 3연승 행진을 달렸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낭랑18세와 심마니가 119대 가왕 타이틀을 두고 맞대결을 펼쳤다.

심마니는 2, 3라운드에서 각각 더 넛츠 정이한과 태사자 김영민을 꺾고 가왕전까지 올랐다. 그는 감미로운 목소리를 자랑하며 성시경의 '넌 감동이이었어', 김준수 '사랑은 눈꽃처럼'을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가왕 낭랑18세는 넥스트 'Here, I Stand For You'로 무대에 올랐다. 완벽한 고음 처리와 파워풀한 보컬은 관객을 사로잡았고, 연예인 판정단 이윤석은 눈물을 글썽이기까지 했다.

대결 결과 낭랑18세가 77대 22로 승리하며 3연속 가왕에 등극했다. 그는 "무대에서 믿을 건 나 자신 뿐이다. 환호 소리가 더 자신감을 높여줬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아쉽게 가왕전에서 탈락한 심마니의 정체는 아이즈의 보컬 지후였다. 지후는 "사실 1라운드만 통과해도 행복하겠다 싶었다. 두 곡만 부르고 집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가왕전까지 와서 영광스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