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치어리딩 지원사격
은퇴 후 첫 무대임에도 여전한 실력
SBS '집사부일체' 신수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신수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 신수지가 은퇴 후 가진 첫 무대에서 여전한 체조 실력을 뽐냈다.

신수지는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치어리딩에 도전한 '신상승형재'를 지원사격했다. 그는 "2020년을 응원한다고 해서 좋은 취지라 함께하고 싶어 왔다"고 동참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미리 영상을 보고 안무를 짜 왔다는 신수지는 간단히 선보인 동작만으로도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본격적인 무대가 펼쳐졌고, 그는 은퇴 후 첫 무대임에도 곤봉부터 리본까지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치어리딩에 풍부함을 더했다.

신수지의 지원사격에 힘입어 '집사부일체' 멤버들도 치어리딩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많은 관중의 박수를 받았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