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부가 보낸 묘 인증 사진, "도용" 주장
네티즌의 변호사 선임 권유에 "이미 했다"
설리 /사진=한경DB

설리 /사진=한경DB

故 설리 친오빠가 부친과 유산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故 설리의 둘째 오빠인 최 모 씨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치 당일 오지도 못한 분이 사진 도용까지 하며 (설리 묘에) 방문했다고 주장하시냐"며 "이게 말씀하신 왜곡과 날조인가 보다. 위 사진도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 교인이라는 분이 낯 뜨겁지도 않냐"고 친부를 비판했다.
고 설리 친오빠, 부친과 유산 갈등 폭로 /사진=설리 친오빠 최 모 씨 SNS

고 설리 친오빠, 부친과 유산 갈등 폭로 /사진=설리 친오빠 최 모 씨 SNS

이와 함께 친부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도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에 따르면 친부는 "진리(설리)가 있는 곳 밀양에 갔다 온 인증 사진이다. 두 번 갔다"라며 장지를 촬영한 사진을 보냈다.

그러나 최 씨는 "남이 올린 사진으로 대체하려 하냐. 진짜 거짓말 그만하라"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가 홀로 어머니 밑에서 아버지 없이 자란 거는 진실 아니냐. 정신·육체적 고통? 우린 없다고 생각하고 본인 생각에 맞춰 말하는 건 신앙심이 있는 분이 가질 수 없는 이기심"이라며 분노했다.

최 씨는 한 네티즌이 변호사 선임을 권유하자 "이미 했다"며 "난 돈(설리 유산)에 대한 관심은 전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해당 글을 올린 후 그는 또 다른 게시글을 통해 "본인은 상속세는 부담하기 싫고, 상속은 받고 싶고, 일평생 모은 돈으로 어렵게 마련한 동생의 집을 상속을 위해 팔라고? 그 집 안 팔 거다"라며 "정신 좀 차려라"라고 재차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고 설리 친오빠, 부친과 유산 갈등 폭로 /사진=고 설리 오빠 최 모 씨 SNS

고 설리 친오빠, 부친과 유산 갈등 폭로 /사진=고 설리 오빠 최 모 씨 SNS

故 설리의 유산을 둘러싼 최 씨와 부친의 갈등은 지난 18일 알려졌다. 최 씨는 부친이 유산 문제와 관련해 자신의 지인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냐"고 폭로했다.

특히 최 씨는 고인의 묘에도 한 번 다녀오지 않은 부친이 유산을 언급하는 것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지 싫지만.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아라"라고 꼬집었다.

이어 다른 글을 통해 "전화해서 한 말이 겨우 본인의 명예훼손, 어머니에 대한 욕, 과거에 대한 얘기가 전부인 거 보니 어이가 없다"라며 "아버지란 사람이 동생의 유산에 대한 상속은 원하면서 상속세와 그에 대한 책임은 피한다"라고 분노한 그는 다음날까지도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