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장승조. / 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장승조. / 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장승조. / 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장승조가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을 마치면서 “진심으로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8일 종영한 ‘초콜릿'(극본 이경희, 연출 이형민)에서 뇌신경외과 의사 이준 역을 맡은 장승조는 19일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를 통해 종영 소감과 촬영장 뒷모습이 담긴 사진 등을 공개했다.

극 중 이강(윤계상 분)의 숙명의 라이벌로 몰입도를 높인 장승조는 서서히 성장하는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공개된 사진에는 따듯하고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한 장승조의 모습이 담겨있다.

장승조는 에이스팩토리를 통해 “이준을 만나 진심으로 행복했다. 누군가를 통해서 위로받고 용기를 얻어 더욱 근사한 사람으로 성장한다는 것이 얼마나 특별하고 귀한 일인지 준이를 통해 조금은 가깝게 느낄 수 있었다”며 “시청자들도 ‘초콜릿’이 따뜻한 위로가 되셨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동료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뜨거운 여름이 행복했다. 많이 그리울 것”이라며 “그동안 ‘초콜릿’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장승조는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에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