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그룹 EXID의 하니가 남동생의 깜짝 폭로에 당황한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다.

18일 방송되는 ‘전참시’에는 허당끼 가득한 하니의 일상이 공개된다. 그중에서도 하니와 남동생의 현실 남매 케미가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전참시’의 제작진은 본 방송을 앞두고 현장 스틸컷을 이날 공개했다.

사진 속 하니와 남동생은 함께 식사하고 있다. 두 사람은 붕어빵처럼 똑 닮은 훈훈한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하니는 동생을 향해 애정 어린 눈빛을 보내는 등 동생 바보의 면모를 여감 없이 드러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하니를 향한 남동생의 폭탄 발언이 펼쳐졌다. 바로 무대 위 프로페셔널함과 180도 다른 하니의 덤벙거림 때문에 고민이라는 것. 하니는 예상치 못했던 동생의 폭로에 진땀을 뻘뻘 흘리며 당황했다. 그런 하니의 반응을 보며 즐거워하는 동생의 모습은 현실 남매 그 자체였다.

한편 남동생은 하니의 흑역사를 거침없이 공개했다. 하니는 자신도 잊고 있었던 흑역사가 폭로되자, 소스라치게 놀라며 웃음을 터트렸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전참시’는 18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