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사진=유튜브 캡처)

고은아 (사진=유튜브 캡처)



여배우들의 텃세를 폭로하며 화제를 모았던 배우 고은아가 과거 소속사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15일 그룹 엠블랙 출신 미르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미르방TV'에는 '분노 주의 소속사 횡포가 이 정도일 줄이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고은아는 "과거 회사 내에서 모 선배랑 스캔들이 돌았다. 당시 촬영이 끝난 후 스타일리스트 언니랑 영화를 보러 갔다. 그런데 스타일리스트 언니랑 간거를 누가 남자랑 갔다고 잘못 제보했다"며 "영화를 보고 나와서 회사 사람들한테 잡혔다. 잡히자마자 핸드폰을 뺏겼고, 같이 갔던 스타일리스트 언니는 도망을 갔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방을 뒤져서 영화 티켓을 보고 영화관에 전화를 걸어 '몇 장 끊었냐'라고 물어보고, 누구랑 통화를 했는지 핸드폰을 다 뒤져봤다"며 "난 억울해서 가만히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옆에 있던 야구방망이로 머리를 콩 때렸다. 두개골이 끊어질 정도의 고통에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 울지 않고 이 악물고 버티고 있었는데 엎드려뻗쳐를 시킨 후 엉덩이랑 허벅지 밑으로 맞았다. 내 이야기는 들어 보지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울지 않고 버티는데, 엄마한테 전화를 걸었다. 엄마가 그때 사무실에서 무릎 꿇고 않아 있었다. 또, 시골에 있는 아빠한테 전화를 해 위약금에 대해 이야기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표님이 '평생 쉬라고 '말하며 우리 엄마도 무시하고 나가버렸다"며 "내 휴대폰을 뺏어간 후 전원을 끄지 않고 누구한테 전화가 오는지 보기 위해 책상 위에 올려놨다. 또, 당시 내가 살고 있던 오피스텔 경비 아저씨에게 이야기를 한 후 감시를 하고, 일주일에 한 번씩 와서 CCTV를 봤다"라고 했다.

또 "촬영이 끝난 후 집에 오면 보고를 했다. 그러면 새벽에 갑자기 매니저가 집에 찾아와 내가 있는지 확인하려고 초인종을 눌렀다. 노이 로즈에 걸렸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고은아는 "촬영을 잘하고 있는데 갑자기 오셔서 촬영장 뒤로 데리고 가서, 일부러 기죽이려고 뭐라고 했다"며 "그 당시에 일을 열심히 해도 내가 막 안되면 출연료도 안 줬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고은아는 과거 여배우들의 텃세를 폭로하며 화제를 모았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