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클트립’ 이채영 / 사진제공=KBS

‘배클트립’ 이채영 / 사진제공=KBS

‘배클트립’ 이채영 / 사진제공=KBS

배우 이채영이 역대급 애주가의 모습으로 음주욕구를 폭발시켰다.

17일 방송되는 KBS2 ‘배틀트립’에는 지난 해 4월부터 10월까지 방송된 일일 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주인공인 이영은, 이채영, 김산호, 김사권의 대만 화롄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각각 팀을 나눠 여행을 떠난 네 사람이 화롄의 근교 소도시인 이란과 타이동까지 섭렵했다고 전해졌다.

특히 앞선 화롄 여행을 통해 ‘먹파이터’ 별명을 얻은 이채영이 이번에는 ‘애주가’ 면모까지 뽐냈다. 이채영은 바다가 인접한 대만 이란에서 해산물 3종 요리를 먹고 눌러왔던 음주욕구를 분출시켰다.

이채영은 등장하는 해산물 요리마다 감탄을 연이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터트렸다. 무엇보다 아귀 볶음부터 탕수어까지 취향을 저격한 각종 해산물 요리를 맛본 이채영은 서서히 애주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새로운 요리가 나오자 맥주로 입을 헹구는 남다른 음주 스킬을 선보인 것.

더욱이 끝으로 칠리 크랩 요리가 등장하자 그는 “이건 솔직히 소주 6병 각”이라며 음주욕구를 폭발시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에 이채영을 음주 봉인 해제 시킨 해산물 3종 요리가 공개될 본방송에 관심이 상승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