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터트롯'(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터트롯' 예선 진으로 파바로티 김호중이 선정됐다.

'내일은 미스터트롯' 16일 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예선전이 펼쳐졌다.

특히 이날 대디부 경연이 눈길을 끌었다 .대디부에는 19년차 개그맨 김인석, 위대한 탄생 출신 노지훈, 싱글대디 박경래 등이 예선 무대를 준비했다. 첫 번째 대디는 ‘손가락 하트’의 원곡자 노지훈이었다.레이싱걸 이은혜와 결혼한 그는 “아이가 태어나고 매사에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가짐이 생겼다”면서 노래를 시작했다. 노지훈은 11개 하트를 받으면서 본선진출 예비후보가 됐다.

19년차 개그맨 김인석은 올하트를 받으며 만장일치로 본선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지는 “노래가 왜 이렇게 많이 늘었냐”며 감탄했고 김인석은 애가 생기니까 잘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경래는 “생전에 아내가 좋아했던 노래”라며 나훈아의 노래를 불렀다. 그는 노래를 완창한 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박경래는 하트 12개를 받으면서 예비합격자에 이름을 올렸다. 대디부의 경연 이후 추가 합격자에는 노지훈, 박경래가 호명되면서 본선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예선 진선미가 발표됐다. 진 후보로는 현역부A 임영웅과 타장르부 김호중이 선정됐다.

예선 진은 파바로티 김호중이 선정됐다. 임영웅은 선으로 선정됐고, 홍잠언은 미로 선정됐다. 집에서 수상소식을 듣게된 홍잠언에게 아빠가 "기분이 어떠냐"고 묻자,홍잠언은 상남자다운 포즈로 "엄지척"을 올렸다.

김호중은 왕관을 쓰며 '미스터트롯' 예선 진이 됐고, 출연진은 그런 김호중을 향해 아낌없이 박수를 받았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