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

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

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

배우 신수현이 엉뚱하고 발랄한 연기로 극에 활기를 더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다.

신수현은 ’99억의 여자’에서 지하나 역을 맡아 김강우(강태우 역)를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보여주며 거침없는 돌직구로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VIP들이 참석한 파티장에서 바텐더로 근무하는 지하나의 모습이 담겼다.

지하나는 파티장에서 정서연(조여정 분)을 보고, 의문이 가득한 표정과 더불어 그를 말없이 응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지하나는 정서연이 레온(임태경 분)과 파티장에 온 것을 눈치챈 뒤 급하게 강태우를 찾으며 다음 전개에 대한 흥미를 높였다.

이어 지하나는 강태우가 자신의 마음도 모르고 정서연과 해외로 떠날 계획을 세우자 “한발 늦었거든요”라며 심술을 부렸다. 이 장면에서 신수현은 퉁명스러운 표정으로 “그 언니, 남자친구 생겼어요”라고 말해 김강우를 놀라게 했다.

신수현은 엉뚱하면서도 솔직한 모습으로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하면서도 귀여운 애정공세로 극에 흥미도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