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동원 군과 고인이 된 정운재 할아버지./ 사진=SBS 방송화면

정동원 군과 고인이 된 정운재 할아버지./ 사진=SBS 방송화면

정동원 군과 고인이 된 정운재 할아버지./ 사진=SBS 방송화면

트로트 신동 정동원군의 할아버지 정운재 씨가 별세했다.

16일 오전 정운재씨는 폐암 말기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빈소는 경남 하동군 진교장례식장 202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8일 오전이다.

정동원군은 그동안 ‘인간극장’ ‘영재발굴단’ ‘놀면 뭐하니?’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등을 통해 이름을 알린 트로트 신동이다. 그간 방송을 통해 폐암 투병 중인 할아버지를 향한 효심을 드러내 왔다.

특히 정동원 군은 지난 2일 첫 방송된 ‘미스터트롯’에서 “할아버지가 많이 아프시다. 제가 TV에 나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어 나왔다”며 “이때까지 키워주셔서 감사하다. 많이 유명해져서 TV에 꼭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네티즌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늘 ‘미스터트롯’ 방송하는 날인데…할아버지 오늘 밤에도 지켜봐 주세요” “동원이가 이 시련을 잘 이겨냈으면 합니다”라며 동원 군을 향한 응원과 고인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