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병헌./사진=쇼박스

배우 이병헌./사진=쇼박스

배우 이병헌./사진=쇼박스

배우 이병헌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곽도원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이병헌을 만났다. ‘남산의 부장들’과 관련한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병헌은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영화를 찍으면서 기분좋은 긴장감이 생기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그는 “곽도원 배우는 매 테이크를 다르게 연기한다. 변주의 마법사”라고 칭하며 “여기서 터뜨려 줘야 한다고 생각한 부분에서는 침착하다가 예상치 못한 순간에 터뜨리기 때문에 같이 호흡을 할 때 더욱 긴장감이 생긴다. 직구로 던지는지 변화구로 던지는지 모르기 때문에 순발력이 없으면 받을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본인은 그 모든 공을 다 받아낸거냐는 질문에 이병헌은 껄껄 웃으며 “두 말하면 입 아프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고 불리던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2일 개봉.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