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르TV’ 미르-고은아./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미르TV’ 미르-고은아./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미르TV’ 미르-고은아./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은아가 모 여배우의 텃세 폭로에 이어 전 소속사로부터 폭행, 감시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15일 고은아의 동생이자 그룹 엠블랙 출신 가수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TV’에는 ‘분노주의 소속사 횡포가 이정도일줄이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미르는 “모 여배우의 텃세 등을 폭로한 지난 방송의 ‘번외편'”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고은아는 “17살에 연기자로 데뷔했다. 모델 활동은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했다”고 밝혔다. 미르는 “정말 오래전부터 활동했다”며 “그 당시엔 스캔들이 굉장히 예민할 때였다. 스캔들이 난 적이 없느냐? 스캔들에 의해서 받았던 대우 등 그런 것들을 궁금해 하는 분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은아는 “너무 놀랄까봐”라며 “지금은 절대 그렇지 않다는 걸 말씀드린다. 과거 소속사 내에서 스캔들이 났다. 사실이 아닌데 소문이 난 것이다. 촬영이 끝나서 스타일리스트와 영화를 보러 갔다. 그런데 누가 남자랑 갔다고 회사에 잘못 제보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내가 어디서 나올 지 모르니까 모든 입구에 매니저를 배치해놨다. 결국 영화관에서 잡혔다. 회사 사람이 가방을 뒤지고 핸드폰을 압수했다. 그 사이 스타일리스트는 도주했더라. 영화관에 전화해서 표를 몇장 끊었는지, 내가 누구를 통화했는지도 알아봤다”라고 했다.

미르는 “누나 회사가 유독 심했다”며 어이없어 했고, 고은아는 “잘못한 게 없지만 기죽어서 고개를 숙이고 앉아 있는데 옆에 있던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때렸다. 번쩍 하더라. 두개골이 부서지는 줄 알았다.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 그때부터 뇌세포가 없었나보다. 내가 개념이 없다”며 웃었다.

고은아는 “난 잘못한 게 없어서 울지도 않고 어금니를 깨물었다. 끝까지 내 이야기는 듣지도 않았다. 그러더니 엎드려뻗쳐를 시키더라. 허벅지 아래를 때렸다. 학교 다닐때도 맞아봤지만 더럽게 아팠다”고 덧붙였다.

또한 고은아는 “회사에서 엄마한테 전화를 했다. 엄마가 사무실에 와서 무릎을 꿇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미르는 이를 꽉 깨물었다. 이어 고은아는 “아빠한테도 전화해서 몇 억원의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고 이야기도 했다”고 했다.

미르는 “위약금을 물 일도 아닌데 겁을 준거다”라고 했고, 고은아는 “내가 울지도 않고 버티니까 우리 엄마도 무시하고 나도 무시한 것이다. ‘평생 쉬어라’라고 말하고는 대표가 나가버렸다”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고은아는 “이후 소속사의 감시가 더욱 심해졌다”며 “내 핸드폰을 꺼두지 않고 책상 위에 올려놔 누구한테 연락이 오는지 감시했다. 또 오피스텔 경비 아저씨한테 얘기 해서 감시를 하고, 일주일에 한 번씩 와서 CCTV를 봤다. 촬영이 끝나면 ‘씻었다’ ‘밥먹는다’ ‘잘려고 누웠다’라고 보고 했다. 그런데도 새벽에 매니저가 찾아와서 벨을 눌렀다. 진짜 집에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려고 한 것이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미르TV’ 미르-고은아./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미르TV’ 미르-고은아./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미르TV’ 미르-고은아./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미르는 “그래서 누나가 말도 못 걸 정도로 예민했었다”라고 했다. 고은아는 “그때 당시 미르가 내 눈도 못 쳐다봤다”며 웃었다.

아울러 고은아는 “엄마도 소속사에서 전화가 오면 떨면서 공손하게 전화를 받았다”며 “일을 열심히 했는데 출연료도 안줬다”고 폭로했다.

끝으로 두 사람은 “다시 한 번 말씀 드리지만 지금은 절대 그렇지 않다. 현재의 소속사들은 강압적인 분위기가 아니다. 지금 그러면 큰일 난다”라고 말했다. 고은아는 “혹시라도 내 팬이 있다면 걱정하지 말라. 지금은 잘 극복했다”며 활짝 웃었다.

앞서 고은아는 과거 모 여배우의 텃세와 이간질로 왕따를 당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됐다.

고은아는 2004년 CF로 데뷔해 드라마 ‘황금사과’ ‘레인보우 로망스’, 영화 ‘사랑방 선수와 어머니’ ‘스케치’ ‘비스티걸스’ 등에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