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동생 미르 유튜브 채널 출연
여배우 텃세 폭로 이후
미르 "고은아, 그때 정말 예민했다"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가 동생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미르방을 통해 전 소속사의 횡포를 폭로했다.

고은아는 15일 미르방에서 공개된 '분노주의, 소속사 횡포가 이정도일줄이야' 영상을 통해 "스캔들 때문에 회사에 오해를 받았던 적이 있다"며 "지금은 그렇지 않다. 큰 일 난다"면서 입을 열었다.

고은아는 "저는 어릴 때 데뷔를 했고, 이전부터 모델 활동을 했는데 모 선배랑 스캔들 소문이 났다"며 "당시 스타일리스트 언니랑 영화를 보러갔는데, 누가 회사에 제보를 잘못해서 '남자랑 갔다'고 했고, 바로 매니저들이 쫓아와 영화관에서 잡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고은아는 "(회사에서) 가방을 뒤져 티켓을 보고 영화관에 전화를 하고, 휴대전화를 뒤져서 누구랑 통화했는지 확인했다"며 숨막혔던 당시 이야기를 전했다.

이에 미르도 "누나 회사가 유독 심했다"고 고들었다.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는 "제 휴대전화를 뒤지다가 갑자기 (대표가) 야구 방망이로 머리를 때렸다"며 "두개골이 부서지는 고통이었다.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고 증언해 충격을 안겼다.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뿐만 아니라 소속사가 스캔들을 막는다는 명목으로 과도하게 사생활을 감시했다고 밝혔다. 고은아는 "CCTV도 실시간으로 확인을 했다"며 "제가 뭘 하는지 계속 보고를 하고, '이제 자려고 침대에 누웠다'고 문자를 했는데도 새벽에 벨을 누르고 매니저가 찾아왔다. 그때 너무 노이로제가 걸렸다"고 말했다.

더불어 "제가 열심히 했는데도 돈도 잘 안줬다"며 "지금은 절대 안그런다. 그땐 그랬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미르는 "그때 누나가 엄마랑 같이 오피스텔에서 살 때였는데 정말 예민했다"며 "모든 것에 스트레스라 칼날이었다. 그당시엔 말도 못걸었다"고 고은아의 상태를 전했다.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또 "(전 소속사가) 우리도 아무것도 모른다고 위약금을 몇 억씩 달라고도 했다"고 고은아가 겪어야 했던 상황들을 소개했다.

고은아는 "혹시라도 저의 팬이 있다면 괜찮다"며 "전 이제 다 이겨냈다"면서 웃음을 보였다.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 소속사 폭행 폭로/사진=유튜브 채널 미르방 캡처

고은아는 1988년생으로 2004년 광고 모델로 데뷔해 시트콤 '레인보우 로망스', 드라마 '황금사과', 영화 '잔혹한 출근', '썬데이 서울' 등에 출연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