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전 소속사 만행 폭로
폭행과 협박, 야구방망이로 머리 내리치기도
고은아 폭로 / 사진 = 한경DB

고은아 폭로 / 사진 = 한경DB

배우 고은아가 전 소속사의 만행을 폭로해 대중을 경악시켰다.

지난 15일 고은아의 동생이자 그룹 엠블랙 출신 가수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TV'에는 '분노주의 이건 진짜 너무했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고은아는 해당 영상에서 과거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모 선배랑 회사 내에서 소문이 돌았다. 당시 촬영을 끝나고 스타일리스트와 영화를 보러 갔는데 회사에 남자랑 갔다고 잘못 제보됐다"고 회상했다.

이어 "영화관 모든 입구에 매니저를 배치했고 잡히자마자 제 가방을 뒤지고 핸드폰을 뺏었다"고 소속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무엇보다 고은아는 "옆에 있는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때렸다. 번쩍 하고 두개골이 부서지는 줄 알았다.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고은아는 잘못한 일이 없어 울지도 않고 어금니를 깨물고 버텼다고.

더불어 고은아는 "엄마한테 전화를 했고 엄마가 사무실에서 무릎을 꿇었다. 시골에 있는 아빠한테 전화를 해서 수억 원의 위약금 이야기도 했다"라며 "내가 울지도 않고 버티니까 ‘평생 쉬라’고 말하고 대표가 나가버렸다"고 털어놨다.
고은아 폭로 /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고은아 폭로 /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사건 이후에 대해 고은아는 소속사의 감시가 심해졌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핸드폰을 꺼두지 않고 책상 위에 올려놔 누가 연락 오는지 감시했다. 오피스텔 경비 아저씨한테 이야기를 해 감시를 하고 일주일에 한 번씩 CCTV를 봤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고은아와 미르는 "지금은 그런 분이 절대 없다. 예전 이야기"라고 강조했지만, 이날 주장의 진위 여부에 대해선 논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